메뉴 건너뛰기

2017.12.30 08:56

저무는 창가에서

조회 수 46 추천 수 0 댓글 2

저무는 창가에서-멜컷.jpg

 

 

저무는 창가에서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 好世  최영화

 

오늘 내일 해서

내일이 오늘이 되어버린 날들을

무던히도 보냈건만

 

노을이 질 때에는

허공에 사라지는 기러기 울음마저

들리지 않은 채

고스란히

나의 창은 또 저물었습니다

 

이제사 내일을 벼르어 본들

뾰족한 수야 있겠습니까만

당신을

당신을 그리는 간절한 마음이란

오늘도 어쩔 수가 없습니다

 

다시 밝아버릴 창가에서

주춤 주춤하는 것은

오늘도 또 어제처럼

되뇌고 섰기 때문입니다

 

하지만 당신을 향한 그리움은

어쩔 수가 없기에

내일일랑 기어이

당신을 찾아 나서렵니다.

 

 

  • profile
    학지 2018.02.14 08:32
    아름다운 시귓에 달콤함을 느낍니다.
    하지만 당신을 향한 그리움은

    "어쩔 수가 없기에
    내일일랑 기어이
    당신을 찾아 나서렵니다."
  • profile
    박하 2018.03.18 21:45
    저도 당신을 찾아 나서렵니다
    호세 님 같이가요^^
    애잔함과 그리움이 가슴깊이 들어옵니다
    읽고 또읽고
    대단하신 호세 님.. 늘 건필하세요^^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» 저무는 창가에서 2 file 호세 2017.12.30 46
1269 이름 없는 소(沼) - 호세 2 file 호세 2017.12.10 31
1268 은행잎 날리는 정류장에서 3 file 호세 2017.11.18 61
1267 입동을 넘네 2 file 호세 2017.11.10 40
1266 카렌다 제작 대금 안내입니다 10 학지 2017.10.31 120
1265 나그네 자제분 결혼~~ 7 file 코시롱 2017.10.31 82
1264 2018플로마 달력 8 file 요한 2017.10.30 113
1263 당신은 해바라기 2 file 호세 2017.10.27 50
1262 floma.pe.kr에서 floma.kr로 이사를 했습니다 2 학지 2017.10.27 58
1261 2018플로마 달력 시안 1 file 요한 2017.10.26 74
목록
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... 128 Next
/ 128
위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