메뉴 건너뛰기

2015.03.04 14:30

그 목소리 - 호세

조회 수 269 추천 수 0 댓글 6

 


7.jpg


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그 목소리

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詩 최영화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나와 노올자 ~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동무야 나와 노올자 ~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지금도 들린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오랜 세월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무척 오랜 세월 흘렀어도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그래 ~ 나갈게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기다려 ~ 나갈게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지금도 허겁지겁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나가고 싶다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까마득한 세파에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가는귀먹었어도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더 크게 울리는 그 목소리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거실 소파에 웅크리고 앉아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기척 없는 전화통만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물끄러미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바라보고 있다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나와 노올자 ~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래 ~ 나갈게




 

  • profile
    박하 2015.03.04 18:28

    한연 한연 읽으며 미소지어집니다^^

    와~!! 역쉬~~ 호세 님

    편안하면서도 정겨운 아련한 애잔한.. 여러 감정이 들락거립니다

    잠시 어린시절로 되돌아 갑니다

    친구들과 흙먼지 뒤짚어쓰고도 좋아서 깔깔깔~~ 유년시절 친구들이 그립습니다

    저도 오늘따라 전화기를 바라봅니다

    "나와 노올자 ~   그래 ~ 나갈게"

    호세 님, 고맙습니다^^ 늘 건강하세요~~~

     

     

  • profile
    학지 2015.03.04 18:47

    어여 나오세요..

    읽다보니

    어릴적 추운줄모르고 구슬치기 할때가 생각납니다

    좋은 글 감사합니다

    그리고 건겅 잘 챙기세요

  • profile
    김효 2015.03.05 05:25

    더 크게 울리는 그 목소리...


    늘 마음에 와닿는 싯귀들입니다.

    그래서도 기다려집니다. 다음 작품이.

  • profile
    그린비 2015.03.05 09:39
    어렸을 적에 친구 녀석이, 또는 제가 저희 집과 친구 녀석 집을 오가며
    "XX야, 노올자~~~!!!"하며 불러 냈던 기억이 납니다.
    제가 소실적에 저희 동네 딱지나 구슬은 죄다 다 갖구 있었는데 말이죠. ㅎㅎㅎ
    좋은 글 감사합니다.
  • profile
    석천 2015.03.09 09:05

    호세님 좋은시 올리셨네요 제가 컴퓨터를 잘안보기 때문에  이제야 보았읍니다

    동심으로 돌아간거 같에서 즐겁게 읽었읍니다 감사합니다.

  • profile
    가연 2015.03.10 14:04

    왠지 눈물이 글썽!
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» 그 목소리 - 호세 6 file 호세 2015.03.04 269
1146 홈페이지 디자인 조금 바꿨습니다. 문제가 있으면 연락해 주세요. 8 정문호 2015.03.03 336
1145 2015년 3월 8일(일요일)출사 4 학지 2015.02.21 465
1144 청계천과 버드나무 6 file 김효 2015.02.07 677
1143 입춘 6 file 호세 2015.02.03 402
1142 빛의 힘이 충일한 아침 5 file 호세 2015.01.14 452
1141 플로마 달력.. 보내드립니다 3 학지 2014.12.26 517
1140 금요일(26일) 갤러리에서 파티가 있습니다 4 학지 2014.12.24 647
1139 제9회 인디카 한국의 야생화 사진전 안내 2 뻐꾹채/이상헌 2014.12.18 849
1138 2015년도 탁상용 카렌다 2 file 이장한 2014.12.11 684
1137 2014년 송년의 밤 공지 3 학지 2014.12.02 862
1136 낙엽에게 3 file 호세 2014.11.27 683
1135 산 · 들 · 해국의 노래 6 file 호세 2014.11.12 879
1134 달력시안입니다 8 file 학지 2014.11.12 1164
1133 플로마 달력.. 제작대금 보내주세요 8 학지 2014.11.07 974
1132 귤~ 고구마~ 맛보러 갤러리로 오세요 4 학지 2014.11.04 1018
1131 달력파일 보내주세요 11 학지 2014.10.29 1069
1130 플로마 달력을 만듭니다 24 학지 2014.10.28 1015
1129 강심은 어디에 3 file 호세 2014.10.04 1021
1128 소중한 한 마디 4 file 호세 2014.09.05 1006
목록
Board Pagination Prev 1 ... 3 4 5 6 7 8 9 10 11 12 ... 65 Next
/ 65
위로